본문 바로가기
맛집

유퀴즈에 나온 코다리찜 맛집 코다리요리전문점 만찬

by 오늘도오케이 2020. 7. 23.

유퀴즈온더블럭에 나온 코다리찜 맛집 다녀왔어요 

어릴 때는 별로 안 좋아하다가 어른이 되고서야 그 맛을 알게 된 음식들이 있죠. 간장게장, 순대국.. 이런 것들이요.^^ 저는 코다리찜도 그런 음식이에요. 어릴 땐 시큰둥했지만 지금은 뭐, 3대 밥도둑 중 하나로 꼽고 싶을 정도. tvn 유퀴즈온더블럭에 나왔던 코다리맛집이 있다고 해서 다녀왔어요.

 

유퀴즈온더블럭에 나온 코다리맛집 만찬 / 매일만나

 

유퀴즈가 맛집 소개 프로그램은 아니라서 여기 나왔다고 맛집이라 할 수는 없지만 방송 전에도 꾸준히 로컬 분들에게 인기 있던 맛집이라 하더라고요. 

보훈병원 바로 맞은 편 코다리요리전문점 만찬 

 

 


위치는 지도상 보시다시피 중앙보훈병원 바로 맞은 편에 있어요. 얼마 전 9호선 연장개통으로 중앙보훈병원역이 생겼으니 접근하기 더욱 편리해진 위치예요. 9호선 중앙보훈역을 이용할 경우 3번 출구에서 아주 가까워요. 자차로 이동한다면 가게 앞에 한 두 대 정도 주차할 공간이 있어보였지만, 인근 일자산 해맞이공원의 주차장을 이용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하지만 일자산 해맞이공원 주차장도 넓은 편이 아니고, 인근 주민들의 방문으로 자리가 넉넉하지 않을 수 있어서, 대중교통 이용이 나은 선택이지 싶습니다. 

 

코다리요리전문점 만찬 / 매일만나

 

가게는 이렇게 일반 가정집 주택 느낌이에요. 예전엔 내부 구조 역시 좌식 형태였다고 하는데요, 지금은 신발을 벗고 들어가지만 식탁과 의자를 두고 앉는 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대표메뉴는 역시 매콤 코다리찜 

코다리요리전문점이니만큼 메뉴도 아주 단순한 편이에요. 메인메뉴는 매콤 코다리찜, 낙지코다리찜이 전부고요, 황태곰탕(1인분 8,000원)도 있어서 코다리찜을 좋아하지 않거나, 매운 걸 먹지 못하는 어린이가 있다면 선택할 수 있습니다. 

매콤 코다리찜은 사이즈가 4개로 구분되어 있어요. 
특대(5인) / 50,000원 
대(4인) / 45,000원 
중(3인) / 35,000원 
소(2인) / 25,000원 

그리고 낙지 코다리찜은 기본 코다리찜에 낙지 3마리가 추가된 메뉴인데요, 코다리찜 메뉴에서 각각 15,000원을 추가한 가격이에요. 메인메뉴 외에 추가메뉴로는 공기밥(1,000원), 비빔밥(2,000원), 무청시래기(4,000원), 두부3P추가(2,000원), 전추가(3,000원)입니다. 그리고 맥주, 소주 등 주류가 있고요.

저희는 일행이 4명이라 대 사이즈를 주문하려다가, '엇, 특대랑 5,000원 차이밖에 안 나네? 우리는 많이 먹는 사람들이네? 그럼 특대로 고?' 해서 특대 사이즈를 주문했어요. ㅋㅋ 특대 사이즈 보실까요.. 

 

코다리찜 특대 사이즈 / 매일만나

 

원근을 감안해야하긴 하지만... 옆에 있는 반찬그릇들을 보면 코다리찜 특대 사이즈의 크기 가늠되시나요? 엄청나게 컸습니다. 그냥 대 사이즈 시켰어야 하나? 싶기도 했지만 너무 맛있어 보여서 열심히 먹기로.^^ (실제로 맛있어서 4명이 싹싹 다 먹어버린 건 안비밀)

 

코다리요리전문점 만찬 코다리찜 / 매일만나

 

나오자마자 먹느라 바빠서 사진을 자세히 못 찍었네요. 코다리찜과 함께 서빙된 찬들도 기대 이상으로 너무 맛있었는데 제대로 못 찍어 아쉽습니다. 먼저 미역국이 나왔는데요, 코다리찜이 매콤한 음식이니 좀 슴슴한 미역국 중간중간에 함께 먹으면 너무 잘 어울리죠. 미역국을 큰 그릇에 주셔서 작은 그릇에 각자 먹을만큼 덜어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갓 부쳐 노릇노릇 바삭바삭 맛있는 전이 나왔는데요, 얘가 입맛 돋구는 역할을 톡톡히 하더라고요. 맛있는데 너무 작아서 금방 사라져서 아쉬운..? 그런데 추가하려면 3,000원이라 굳이 그렇게까지 하진 않고 얼른 메인메뉴 코다리찜으로 넘어가게 하는..? 어쨌든 평범하지만 갓 부쳐 맛있는, 딱 그맛이었어요! 그리고 감자샐러드와 가지찜이 나왔는데, 평범한 이 음식들도 요즘 가지와 감자가 제철이라 그런지 정말 맛있었어요. 저는 왠지 식당에서 나오는 가치무침엔 손이 안 가는 편인데요, 이집은 찐 가지에 양념간장을 살짝 뿌려서 서빙이 되었는데, 이게 너무 맛있어서 추가로 더 요청을 드리기까지 했어요. 

매콤한 맛과 단짠단짠이 잘 어우러진 매콤 코다리찜을 맛있게 먹는 방법은(물론 자기가 먹고 싶은대로 먹는 게 최고지만^^) 함께 나온 김에 밥과 코다리 한 점을 적당히 올리고, 저 콩나물에 코다리 양념을 살짝 묻혀서 함께 싸먹는 거예요. 이렇게 하면 끝도 없이 계속 먹게 되는 신기한 경험을 하실 수 있습니다.. 

코다리찜 먹은 후 비빔밥도 필수 

닭갈비만큼이나 닭갈비 먹은 후의 볶음밥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즉석떡볶이만큼이나 떡볶이를 먹은 후의 볶음밥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볶음밥이 떠오르지 않나요? 볶음밥 하면 너무 맛있을 양념이네! 했는데, 아쉽게도 이 집엔 볶음밥 추가메뉴는 없어요. 대신 추가메뉴 중 비빔밥(2,000원)이 코다리찜 양념에 밥을 비벼주는 거예요. 

저희는 처음에 공기밥 2개만 시켜서 위에 말씀드린 방법대로 먹고, 마지막에 비빔밥 2개를 주문했어요. 이것도 사진을 못찍었네요. 코다리양념에 콩나물 조금 추가하고(아마도 참기름도) 김가루를 살짝 뿌려 주시는데, 이것도 별미였습니다. 그렇지만 저의 취향으로는, 볶음밥 메뉴도 있다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에요. 주방에 부담이 되어서인지, 비빔밥도 충분히 맛있어서인지 모르겠지만, 살짝 아쉬운 부분이 요거였어요. 

코다리가 뭘까요? 

코다리는 흔한 식재료긴 한데, 집에서는 자주 해먹기는 쉽지 않은 식재료이기도 한 것 같아요. 내장을 뺀 명태를 반건조 상태로 말린 것을 코다리라고 하는데요(명태를 반건조한 것은 코다리, 완전건조한 것은 북어), 지방 함량이 낮고 쫄깃한 식감이 있어 인기가 좋은 식재료지만 머리와 꼬리를 손질하고 요리를 해야하니.. 조금 번거로울 수 있죠.

어릴 때 어머니가 집에서 코다리조림을 하실 때 '옛날에 시골에서 코다리조림은 게으른 사람이 잘 하는 요리라고들 했어'라고 말씀하신 기억이 나요. 조리시간이 길어야 맛있다는 의미로요. 그러니 집에서 자주 해먹기는 쉽지가 않죠. 그래도 맛도 좋고 영양도 좋은 음식이니, 어른 모시고 가기에도 좋은 메뉴일 것 같네요!

밥먹고 공원 산책도 했어요. 

오늘 소개해드린 코다리요리전문점 만찬은 강동구의 끝자락(하남시 초입)에 있어서 야트막한 일자산과 접해 있어요. 산이라기보다 언덕 정도라 생각해도 될 것 같아요. 가게 바로 옆에 일자산자연공원이 있어서, 식사 후 잠깐 산책을 해도 좋겠더라고요.  별 거 없지만 별 거 없어서 더 편안한 그런 곳이었어요. 그냥 푸른 잔디에서 느릿느릿 걸으며 산책할 수 있어서 좋은 곳.^^ 

만약 자차로 이동하신 경우라면 차로 5~10분 거리에 올림픽공원이 있으니 들러도 좋겠고요. 올림픽공원 북2문쪽으로 가면 성내천 둘레길도 있어서 좋고요, 올림픽공원 동1문이나 동2문 쪽으로 가면 입구에 카페도 몇 곳 있어서 커피 한 잔 들고 공원 걷기 좋아요. 아! 북2문으로 가도 길 하나만 건너면 맞은편에 스타벅스 등 카페가 여러 개 있고요. 


유퀴즈 온더블럭에 나온 맛집이라는 친구의 소개로 처음 다녀온 곳이지만, 앞으로 또 가볼 의향이 있는 곳이라, 부모님 모시고도 한 번 더 가보고 싶은 곳이라 오늘 여기에 소개해드렸어요~ 밥 한 끼 잘 먹고 좋은 기분으로 편안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에 어울리는 곳이라서요. 필요한 분들께 좋은 정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