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홍수대비, 폭우 시 주의점 및 국민행동요령

by 오늘도오케이 2020. 8. 4.

장마철에 태풍까지, 홍수와 침수 조심하세요! 

주간날씨 예보 실화인가요? 제가 있는 지역 기준으로 한 주간날씨 예보긴 하지만, 전국이 큰 차이 없는 것 같습니다. 올 여름 장마 기간이 유난히 긴 것 같은데 강수량도 많은데다, 특히나 갑자기 폭우가 내리는 경우가 많아 더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게다가 앞으로도 최소 일주일 이상 계속 비 예보가 있고 태풍까지 우리나라로 접근하고 있다는 뉴스도 들려서, 홍수와 침수 피해를 더욱 유의해야겠네요. 

주간날씨예보 / 매일만나

홍수 예보, 홍수 경보 시 국민행동요령 

내리는 비를 막을 수가 없죠. 물론 비가 너무 많이 내리면 댐의 수문을 조절하는 등 조치를 취하지만 댐의 방류량이 많아질수록 하류지역의 침수 피해를 더욱 조심해야 하는 등 적절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근 중국 샨샤댐의 수위 상승으로 인한 위기감이 고조되기도 했죠.  

침수 위기로 양방향 통제된 올림픽대로(사진=연합뉴스) / 매일만나

어제 지하철을 타고 한강을 건너는데 평소 자주 가기도 했던 한강공원은 아예 물에 잠겨 나무 윗부분만 둥둥 물에 뜬 것처럼 보여서 홍수 위험을 실감했어요. 홍수 예보나 홍수 경보 시 대비 요령을 공유합니다. 우선 기상특보다 홍수, 산사태 등 재난 예경보를 수신할 수 있게 TV나 라디오를 준비하고 스마트폰에 '안전디딤돌' 앱을 미리 설치하는 것이 좋아요. 

① 피해예상지역 주민, 과거 피해가 있던 지역 주민은 대피 준비를 하고 물이 집안으로 흘러드는 것을 막기 위한 모래주머니를 준비합니다. 

② 홍수가 우려될 때 피난이 가능한 장소와 길을 미리 확인해둡니다. 실제 피난 장소에 가게 되면 도착 사실을 알리고 통제를 잘 따라야 합니다. 

③ 비탈면이나 산아래 등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지역에 가까지 가지 않습니다. 더불어 바위나 자갈 등이 흘러내리기 쉬운 비탈면의 도로 통행을 자제하고 만약 지나야 한다면 주위를 잘 살펴야 합니다. 

④ 하수도로 물이 역류하면 전기차단기를 내리고 가스 밸브를 잠급니다. 

지난 2일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안성시 주택가(사진=더팩트) / 매일만나

호우특보 예보시 행동요령 

많은 비가 내릴 경우 하천이 범람하거나 산사태, 침수 등이 발생할 수 있어서 조심해야 합니다.  

① 산간, 계곡, 하천, 방파제 등 위험지역에 있는 사람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니다. 저지대나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지하공간이나 붕괴 우려가 있는 노후주택, 건물 등에 있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예요.  

② 차량이나 시설물 보호를 위해 가족과 지역주민이 미리 준비합니다. 
- 저지대에 주차된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 
- 하수구나 집 주변 배수구를 점검하고 막힌 곳은 뚫기 
- 농경지는 배수로를 정비해 피해 예방하기 
- 공사장, 빗물받이, 비탈면, 옹벽, 축대 등 미리 점검하기 

③ 외출은 자체하고 연세 많은 어르신 등의 안부를 수시로 확인합니다. 

여름철 생활안전 위협 요소를 발견했다면? 

홍수나 침수 시 감전위험은 더욱 커지는데요, 감전위험, 아파트 옹벽 균열발생, 보강토 흘러내림 등 안전위협 요소를 발견했다면 '안전신문고(www.safetyreport.go.kr)'에 동영상 촬영 신고를 할 수 있어요. 8월 31일까지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이 신고시스템을 운영한다고 합니다. 

마치며, 

대통령은 이번 집중호우 대책 점검을 위해 여름휴가를 취소했다고 하네요 / 매일만나

공교롭게도, '7말8초' 가장 집중적인 휴가기간에 장마와 비 피해도 겹쳤어요. 올해는 팬데믹에 퍼붓는 폭우로 인한 자연재해까지, 참 쉽지 않은 한 해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자주 갈 수도 없는 휴가가 너무 소중하지만, 폭우로 인해 위험한 상황 속에 산이나 계곡, 바다 등으로 휴가를 떠났다가 본인과 가족이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 있고, 만약의 경우 관계공무원이나 경찰, 구급대원의 소중한 생명까지 위험해질 수 있으니(이미 구급대원의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죠..)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냉정히 생각해야 할 때입니다.

모두 안전한 여름 보내세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