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IP

아델 서트푸드 다이어트 / 45kg 감량 비결

by 오늘도오케이 2020. 11. 15.

팝가수 아델 아시죠?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인기를 끌고있는 영국의 가수이며 대단한 스타잖아요. 이분이 무려 45kg 이나 몸무게를 줄였다는 사실이 또한 화제입니다.

아래는  몇주전 SNL 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아델이고 그아래는 Rollng in the deep 오피셜 뮤직비디오의 아델의 모습입니다.

youtu.be/LlWs87C2B7Q

 

아델 Rolling in the Deep 오피셜 뮤직비디오

이렇게 딴 사람처럼 보일 정도로 감량에 성공한 - 아델은 거의 고도비만 수준었다고 해요. 그러니 건강을 위해서는 감량이 꼭 필요했던 분이죠. - 비결이 서트푸드라고 알려지면서 또한 화제인데요.

 

서트푸드란 무엇일까요?

어떤 음식들은 장수유전자라는 시르투인(뇌, 간 등에서 만들어지는 효소 단백질의 일종)을 활성화시킨다고 하는데요. 염증으로부터 세포를 보호하고 신진대사를 촉진해준다죠. 그리고 장수유전자답게 세포의 노화를 늦춰주는 역할도 한다고 합니다. 바로 이 시트루인을 활성화시켜주는 음식들을 서트푸드(Sirtfood)라고 합니다. 

시트루인이 동물실험에서 조기 사망 위험률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 밝혀진 바 있고, 인슐린 저항, 만성염증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도 확인되었다고 합니다. 

 

서트푸드 다이어트의 원리는?

시트루인은 세포가 죽거나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보호하는 단백질의 한 종류지만 이런 시트루인을 많이 생성하는 음식을 먹으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근육을 늘려주면서 자연스럽게 지방을 태우는데에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이것이 서트푸드 다이어트의 원리라고 해요.

그럼 어떤 음식이 서트푸드일까요?

  • 음료 :녹차, 레드와인, 커피 등
  • 과일 : (빨간)포도, 사과, 블루베리, 딸기, 오렌지, 석류 등
  • 채소 : 메밀, 파슬리, 양파, 브로콜리, 루꼴라, 케일 등
  • 기타 : 강황, 코코아, 연어, 초콜릿, 올리브오일 등

이런 음식들이 대표적인 서트푸드라고 합니다. 

서트푸드 다이어트 방법은?

서트푸드 다이어트는 시작단계가 1주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앞3일 : 서트푸드로만 구성된 식사 1끼 + 케일주스나 녹차 등의 서트푸드 음료 3잔을 1000kcal에 맞춰서 먹습니다. 

  • 뒤4일 : 서트푸드 2끼 + 음료 2잔 / 1500kcal

이렇게 일주일을 식단관리를 하고 나서 이후 평소처럼 먹으면 되는데 식단에 서트푸드를 포함시켜서 함께 먹으면 됩니다. 이 때부터는 칼로리 제한이 없습니다. 서트푸드를 식단에 포함한다는 것외엔 제한 사항이 없다고 합니다. 

 

서트푸드 다이어트는 다이더트 기간이 짧은 것이 특징이에요. 그리고 몸에 좋은 비타민, 미네랄 등을 먹는 다이어트이기 때문에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도 좋은 점입니다. 다만 기간은 짧지만 시작할 때 하루에 섭취하는 열량이 1000kcal 로 매우 적은 양이라서 견디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직장인이나 학생이 회사나 학교를 다니면서 시작하기엔 부담이 있을 거예요. 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다고 해도 충분한 열량을 내주지 못하면 현기증인날 수도 있고 두통도 있고 당뇨병이 있는 환자는 쇼크가 올 수도 있기 때문에 피해야합니다.

 

마치며,

아델은 사실 이번에만 감량을 했던 것은 아닙니다. 2017년에도 기사에 아델이 몇 Kg 을 감량하는데 성공했다는 기사가 있었고 그때도 서트푸드 다이어트였다고 했습니다. 아델이 그냥 서트푸드 다이어트만 했을까요? 그리고 1주일 후에는 맘대로 칼로리제한 없이 먹는 것이 서트푸드 다이어트라고 하지만 아마도 아델은 전문트레이너와 함께 식단을 관리하면서 강도높은 운동과 관리가 있었을 거예요. 그랬음에도 아델은 종종 다시 원래(?)의 모습을 종종 보여주곤 했었죠.

건강을 위해서 누군가에겐 살을 빼고 체중을 줄이는 것이 필수일 수도 있어요. 그래도 지나치면 건강에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어요. 사실 건강을 잃는 것이 아니라면 감량이 더 좋은 것이라고는 말하기 어렵잖아요. 어떤 연구에선 조금 과체중이 몸에 더 좋다고도 하잖아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