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을지로 맛집 '안즈'_수요미식회 돈까스 맛집

by 오늘도오케이 2021. 1. 31.

제가 돈까스를 정말 좋아해요. 특히 두툼한 고기에 바로 튀겨서 바삭하고 따끈한 돈까스는 생각만해도 침이 고이는데요, 오늘은 얼마전 다녀온 돈까스 맛집을 소개해 드리려고요. 많은 돈까스를 먹어봤지만, 맛이 괜찮아서 추천해 드리고픈 집이에요. 을지로에 위치한 ‘안즈’ 입니다.

 

안즈 위치(을지로 페럼타워점)

-페럼타워 지하 1층(을지로 입구역 3번출구에서 195m)

-운영시간 11:00~15:00 (브레이크타임) 16:00~21:00 (매일)

-주차가능, 포장가능, 예약불가능, 어린이 의자 없음

-롯데백화점 본점 13층 식당가(본점)에도 매장운영 중(이곳은 예약 가능)

안즈 돈까스는 일본 후쿠오카에서 온 프리미엄 돈까스 전문점이에요. 그래서 내/외부 인테리어는 물론, 메뉴판도 일본풍으로 되어 있어요. 돈까스도 일본식으로 바삭하고 두툼한 스타일로 만들어 집니다.

저는 점심시간이 막 지난 평일 1시에 방문했는데, 웨이팅 없이 바로 들어갈 수 있었답니다. 안즈 페럼타워점은 지하 1층에 위치해 있는데, 점심시간의 경우 인근 직장인들로 붐빌 수 있어 일부로 점심시간을 피해서 갔어요. 점심시간에 방문을 하셔야 한다면 인근 롯데백화점 본점으로 방문해 보실 것을 추천 드립니다. 안즈는 브레이크 타임이 있어서 3시까지 식사를 마치고 나오셔야 해요. 2시 15분까지만 입장이 가능하니 점심 이후 방문하게 되시는 분들은 시간을 꼭 체크하시고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안즈 돈까스 메뉴

돈까스전문점 답게 정말 많은 종류의 돈까스들이 준비되어 있어요. 메뉴를 고르는데 한참 고민 되더라구요. 메뉴는 기본 히레카츠부터 시즌메뉴(제가 갔던 1월 중순에는) 굴카츠 그리고 따끈한 김치나베도 등도 준비되어 있어서 취향에 따라 선택하시기 좋을 듯 해요. 저와 일행은 히레카츠, 3선카츠 그리고 명란카츠를 주문했답니다.

주문 후 바로 샐러드를 가져다 주셨어요. 얇게 썬 양배추인데, 테이블에 있는 소스를 곁들여 먹으면 되요. 처음엔 소스를 보고 새콤달콤한 요거트 인 줄 알았는데, 특이한 맛이더라구요. 마요네즈와 간장맛도 나고, 달달함은 덜한 것이 오히려 부드럽게 계속 손이 갔어요.

3선카츠를 주문하면 이렇게 깨가 담긴 절구를 가져다 주세요. 깨를 으깨서 테이블에 놓인 돈까스용 소스와 함께 섞은 후 돈까스가 나오기를 기다립니다.

안즈 돈까스 그 맛은?

잠시 후 주문한 메뉴들이 서빙 되었습니다. 모두 정식으로 주문해서 밥과 절임 반찬, 장국이 함께 나왔어요. 아래 순서대로 명란카츠, 히레카츠, 3선카츠 입니다. 특히 3선카츠는 블랙타이거 새우, 히레, 모짜치즈 카츠를 한번에 맛 볼 수 있어 괜찮은 구성인 것 같더라고요.

<좌:명란카츠 / 우:히레카츠>
<3선 카츠>

실패 없는 메뉴, 히레카츠도 추천 드려요. 기본 메뉴이면서 안즈에서 가장 많이 선택하시는 메뉴가 바로 히레카츠라고 하더라구요. 두툼한 정통 일본카츠를 맛보고 싶으시다면 히레카츠를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한입 베어먹는 순간 고소한 육즙이 쭉~(또 침이 고이네요…ㅎㅎ)

개인적으로 히레카츠는 소스를 찍어 드시는 것 보다 소금을 찍어 드시는 것을 추천 드려요. 그래야 육즙과 튀김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거든요. 먼저 소금에 드시다가 나중에 소스를 찍어 드시는 걸로요.^^

새로운걸 시도해 보고 싶으시다면, 명란카츠 어떠세요? 안즈의 명란카츠는 명란이 적당하게 들어가 있어 소금이나 소스 없이 그냥 드셔도 간이 딱 맞을듯요. 명란 특유의 쌉쌀한맛과 고소한 돈카츠가 너무 잘 어울렸어요. 함께 제공되는 레몬을 뿌려 드시면 또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어요. 총 6조각이 제공되는데, 두께가 있는 돈까스라서 그런지 밥과 함께 먹으니 4조각 부터는 배가 부르더라구요.

마치며

안즈는 페럼타워에 입점한지 약 10년이 된 맛집이에요. 지나가다 보면 항상 손님들로 북적이더라구요. 요즘 같은 시대에 10년동안 그 자리를 지켜온다는 것이 쉽지 않잖아요. 그만큼 맛이 보장된 진정한 맛집이 아닐까 싶어요. 을지로에서 제대로 만든 일식돈까스를 맛보고 싶으시다면 안즈를 추천 드립니다.

반응형

댓글0